기사 메일전송
[미세먼지] 문대통령, 미세먼지 긴급보고 받아…"비상조치 취해야"
  • 편집국 에디터
  • 등록 2019-03-06 01:53:08
  • 수정 2019-03-12 22:43:53

기사수정
  • "어린이집·유치원·학교에 대용량 공기정화기 지원방안 강구"
  • "全부처 협조하도록 대통령 힘 이용하라"…범부처 총력대응 체제 지시
  • 조명래 "모든 조치 취하겠다…살수차 운행 확대 등 긴급조치도"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방안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고서 "비상한 시기에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며 강력한 대응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방안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김연명 사회수석, 조명래 환경부 장관,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닷새째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등 미세먼지가 사상 최악으로 치달으며, 이로 인한 국민의 불안감 역시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집무실에서 조 장관에게 50분간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는 정부가 장기적인 대응책에만 머물지 말고 즉각적으로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대책은 환경부 혼자 힘으로는 안 되는 일이니, 모든 부처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통령과 총리의 힘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라"고도 주문했다.

미세먼지 문제 해소를 위해 총리실을 필두로 한 '범부처 총력 대응' 체제를 지시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공기 정화기를 설치하고는 있으나 너무 용량이 적어서 별 소용이 없는 곳이 많다"며 "대용량의 공기 정화기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도록 공기 정화기 보급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라고 지시했다.

이어 "적어도 아이들이 실내에 들어가면 안심할 수 있도록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어린이집·유치원·학교를 중심으로 공기 정화기 추가지원이나 교체 방안 등을 적극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조 장관은 아울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차량운행 제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미세먼지 배출시설의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보고했다.

또 살수차 운행 확대 등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긴급조치도 펴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후 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미세먼지 관련 긴급차관회의를 열고 기존 저감조치 외에 살수차 운행 확대, 차량 공회전 단속 강화, 다중이용시설 주변 물청소 등 대책을 보완하기로 했다.

아울러 불법소각 단속과 차량 공회전 단속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연말 환경부 업무보고에서도 미세먼지 관련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고, 지난 1월 15일 참모진과의 티타임에서도 이 문제를 놓고 장시간 의견을 주고받은 뒤 "인공강우가 가능한지,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 허용 기준을 더 강화해야 하는지 등을 고민해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바 있다.


[연합뉴스 제공]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