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경실련 "마린시티 지구단위계획 변경은 제2의 엘시티 사업"
  • 편집국 에디터
  • 등록 2019-03-06 01:28:10

기사수정
  • 시행사, 교육연구·운동·집회시설 용도→공동주택 변경 추진
  • 교육환경 훼손 등 여러 문제에도 변경 허용하면 특혜 주는 꼴

부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5일 "수영만매립지 상업지역 지구단위계획 변경 입안제안을 해운대구가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마린시티 부지 [연합뉴스 제공]부산경실련 등에 따르면 최근 해운대 마린시티에서 유일하게 공터로 비어있는 '해운대구 우동 1407번지' 일대 토지소유주(시행사)인 '비에스디앤씨'가 해운대구에 지구단위계획 변경 입안을 제안했다.


해당 부지는 기존 지구단위계획상 교육연구·운동·문화·위락·집회 시설 등만 건립될 수 있는데 토지소유주는 공동주택을 짓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토지소유주는 이곳에 65층 4개동(996세대)짜리 공동주택을 건축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경실련은 "관련 자료를 입수하고 분석한 결과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면 '제2의 엘시티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인근 초등학교의 과밀이나 교육환경 훼손, 주변 아파트 일조권 침해까지 감수하며 계획을 변경할 경우 토지소유주에게 특혜를 주게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1일에는 해당 부지 인근 아파트 입주민과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지구단위계획 반려를 촉구하며 해운대 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